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행정·지자체
[아유경제_행정] 여가부, ‘여성폭력 추방기간’ 운영… 디지털 성범죄 대응 토론회도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사라지는 성폭력, 살아나는 인권존중’을 주제로 여성폭력을 근절하려는 취지의 추방기간이 진행된다.

최근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와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은 ‘2020년 제1회 여성폭력 추방주간(이하 여성폭력 추방주간)’을 맞이해 이달 25일부터 다음 달(12월) 1일까지 기념식, 토론회, 캠페인 등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여성폭력 추방기간은 「여성폭력방지기본법」에 따른 성폭력, 가정폭력 추방기간을 통합해 운영된다.

여성폭력 추방주간 첫날인 이달 25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중구 소재 페럼타워에서는 ‘여성폭력 추방주간 기념식’이 열린다. 기념식에서는 여성에 대한 폭력을 방지하기 위해 헌신해온 유공자를 표창하고, 성폭력ㆍ가정폭력 근절과 피해자 보호 등을 위해 애쓴 시설 종사자, 현장단체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시간을 갖는다.

대통령 표창은 2011년부터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통합적인 지원체계를 운영하고, 그 경험과 정책 사례를 알바니아, 인도네시아 등 개발도상국에 공유해 이들 국가에서 성폭력 피해자 지원체계를 구축하는 데 기여한 서울해바라기센터가 받는다.

국무총리 표창은 1997년부터 전남 지역에서 성폭력, 가정폭력 피해자 지원에 앞장서 오고, 성매매 피해자의 탈성매매와 성매매 피해아동ㆍ청소년 지원에 기여한 이순심 나누리회 이사장과, 2001년부터 성매매 피해아동ㆍ청소년에 대한 상담과 긴급구조 등 청소년 지원 활동에 힘써온 진란영 전 서울시립중랑청소년성문화센터장이 수여 받는다.

여가부 장관 표창은 올해 아동ㆍ여성폭력 방지에 기여한 피해자 지원시설 종사자, 검찰, 경찰, 공무원 등 38명의 개인과 단체, 공공기관 폭력예방교육에 기여한 부산지방국토관리청, 강원양양소방서, 한전KDN 등 21개 기관이 받는다.

기념식에 이어 오후 1시부터는 ‘디지털 성범죄 대응의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하는 토론회가 열린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장미혜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의 ‘기술은 어떻게 여성폭력을 확장하는가’에 대한 주제 발표를 시작으로 디지털 성범죄 대응 방안에 대한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아울러 여가부는 이번 여성폭력 추방주간을 계기로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고취하기 위해 ▲여성폭력 추방주간 포스터 공유 이벤트 ▲퀴즈 이벤트 등 다양한 국민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정옥 여가부 장관은 “과거에 비해 여성폭력 문제 해결에 대한 공감대가 많이 확산됐지만 아직 여성폭력 근절까지는 갈 길이 멀다”라며 “여성폭력이 사라질 수 있도록 관련 제도 정비와 피해자 지원 강화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