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오프라인] 지면으로 만나는 아유경제 신문 헤드라인 - 8월 28일

[아유경제=박무성 기자] ‘아유경제’ 제127호 지면, 다음은 오늘(28일) ‘아유경제’ 지면 안내입니다.

▲1면

‘지지부진’ 사업지 대안으로 떠오른 공공재개발… 공공재건축은 ‘싸늘’

 

▲기획

빌라ㆍ오피스텔 겨낭한 유동자금… ‘패닉바잉’은 유의해야

전월세 전환율 인하에 임차인 주거 안정될까?… 시장은 ‘갸우뚱’

 

▲미니기획

“2년 실거주 규제 피하자”… 압구정ㆍ여의도 일대 재건축 ‘잰걸음’

 

▲현장소식

덕소3구역 재개발, 과거는 잊고 앞으로 나아간다!

신흥1구역 재개발, ‘노른자 땅’ 기반으로 사업 속도전 예고

딸기원지구 재개발, 정비구역 지정 향해 ‘성큼성큼’

 

▲칼럼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제28조에 의거 사업대행자 방식 진행 시, 시공자 선정 가능 시기

조합원이 수분양권에 대해 소송하는 경우

‘다른 조합의 조합장을 역임했던 자’의 조합장 자격을 정관으로 제한할 수 있는지

도시정비법의 역할

골반 균형과 이상근 증후군

건강한 물 마시기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법령해석ㆍ이슈판결

근저당권등기와 피담보채권의 주체 달라도 말소로 볼 수 없다

박무성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아유경제_헤드라인] ‘지지부진’ 사업지 대안으로 떠오른 공공재개발… 공공재건축은 ‘싸늘’ icon[아유경제_특집] 전월세 전환율 인하에 임차인 주거 안정될까?… 시장은 ‘갸우뚱’ icon[아유경제_특집] 빌라ㆍ오피스텔 겨낭한 유동자금… ‘패닉바잉’은 유의해야 icon[아유경제_기획] “2년 실거주 규제 피하자”… 압구정ㆍ여의도 일대 재건축 ‘잰걸음’ icon[아유경제_재개발] 덕소3구역 재개발, 과거는 잊고 앞으로 나아간다! icon[아유경제_재개발] 신흥1구역 재개발, ‘노른자 땅’ 기반으로 사업 속도전 예고 icon[아유경제_재개발] 딸기원지구 재개발, 정비구역 지정 향해 ‘성큼성큼’ icon[아유경제_오피니언]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icon[아유경제_오피니언] ‘다른 조합의 조합장을 역임했던 자’의 조합장 자격을 정관으로 제한할 수 있는지 icon[아유경제_오피니언] 골반 균형과 이상근 증후군 icon[아유경제_오피니언] 도시정비법의 역할 icon[아유경제_오피니언] 조합원이 수분양권에 대해 소송하는 경우 icon[아유경제_오피니언]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제28조에 의거 사업대행자 방식 진행 시, 시공자 선정 가능 시기 icon[아유경제_오피니언] 건강한 물 마시기 icon[아유경제_부동산] 근저당권등기와 피담보채권의 주체 달라도 말소로 볼 수 없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