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건축 조합 포토뉴스
마곡동 신안빌라 재건축, 시공자 선정 ‘진통’ 이유는?시공자 현장설명회 및 입찰공고에 조합과 현대엔지니어링 등에 항의
▲ 일부 주민들은 이곳의 재건축 시공권 선정과 관련해서 조합이 특정 건설사를 내정하고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조합은 사업 반대를 위한 거짓 정보라고 응수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김민 기자] 서울 강서구 신안빌라 재건축 조합의 일부 주민들이 각종 불법행위와 공정하지 못한 방식으로 시공자 선정이 이뤄진다며 조합과 현대엔지니어링 측에 항의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신안빌라 재건축 조합은 이달 11일 시공자 선정을 위한 현장설명회(이하 현설)를 계획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이날 현설에 현대엔지니어링만 참여할 경우 조합원들의 불만이 고조될 것으로 전망했다.

조합은 현설에 참여할 경우 현금을 입금하도록 했기 때문이다. 입찰보증금 중 일부를 현설 참석 전에 납부하도록 했다. 하지만 조합 측은 시공자 입찰 참여에 문제가 없고 투명하고 절차에 입각한 사업 추진을 하고 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소식통 등에 따르면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 등도 비상대책위원회 등의 거짓 주장인 동시에 사실무근이라며, 이곳의 조합원들이 정상적인 사업 추진을 방해하려고 퍼뜨리는 유언비어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 신안빌라 재건축 일부 주민들은 이곳의 재건축 시공권 선정과 관련해서 조합이 특정 건설사를 내정하고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아유경제 DB>

김민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